Skip to menu

배경이미지

895. 주보함=메일 박스(Mail Box) 이렇게 사용합니다 - 목회자코너 - 루이빌새한장로교회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895. 주보함=메일 박스(Mail Box) 이렇게 사용합니다

 

그동안에는 주일 날 아침에 예배를 참석하기 위해 오는 분들에게 안내자가 주보를 나누어 드렸습니다. 봉사자가 많지 않은 관계로 봉사자들이 주일 날 아침에는 많이 분주합니다. 한 사람이 두 세가지 봉사를 동시에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어린이 차량봉사 하랴, 예배 봉사자로 활약하랴, 처음 방문자 영접도 하랴, 매우 분주한 상황을 맞게 됩니다.

그래서 자원봉사자들을 더 적절하게 봉사하도록 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즉, 영혼을 구원하는 일에 더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일에 집중 한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면, 예수 믿지 않는 가정들의 자녀들을 교회로 데리고 오는 일 같은 것들입니다.

교회에 관심이 있거나, 믿는 가정의 자녀들은 부모님들이 데리고 오면 되지만, 주일 날, 우리 교회에 참석하고 있는 어린이들은 부모들이 교회에 관심이 없는 분들입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아이들을 교회로 데리고 갔다가 데려다 주는 일은 허락을 해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린이 차량 봉사자들이 필요합니다.

이런 일들을 위해서 앞으로 주보는 본인들이 직접 본인의 주보함에서 꺼내가도록 했습니다. 이름이 새겨져 있는 주보함에서 본인 것을 꺼내가면 됩니다. 이름 바로 아래가 본인의 주보함 입니다. 참고로, 주보함은 주차장 쪽 입구에 있는 엘리베이터 문 앞에 있습니다.

주보함을 사용하면 여러가지 좋은 점들이 있습니다. 첫째, 출결 사항을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주보함에 그대로 남아 있다면, 그 분은 주일 날 출석하지 않으신 것이 됩니다. 그러면 그 다음 주초에 그 주보를 결석하신 분에게 우편으로 보내드립니다. 

두 번째, 주보함을 통해서, 성도간에 메모나 카드로 각종 내용을 전달할 수도 있습니다. 직접 만나서 드리기는 쑥스럽고, 그러나 전달은 꼭 하고 싶은 내용이 있으면 주보함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어느 분은 그냥 관심이나 격려의 표시로 쵸코렛이나 작은 응원 카드를 써서 넣어 드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렇게 사랑의 표시, 관심과 격려의 표시를 하는 데 주보함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 번째, 교회에서 전달해 드릴 주보 이외의 인쇄물이나 우편물이 있을 때에도 주보함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년말 년초에 크리스마스 카드, 세금보고용 헌금 영수증, 성경공부 과제물, 목자 일지, 회계 집사님에게 드릴 영수증이나 지출청구서와 같은 것들도 주보함을 사용하면 매우 편리할 것입니다. 교회에 건의 사항도 환영합니다.  

1주일에 최소한 한 번은 본인의 주보함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것도 봉사자들을 돕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pk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527 896. 해외 여행중 겨우 찾은 ‘강남식당’ 김상헌 2023.04.04 182
» 895. 주보함=메일 박스(Mail Box) 이렇게 사용합니다 김상헌 2023.04.04 162
525 894. “빌 게이츠가 어려운 일은 게으른 사람에게 시킨 이유” 김상헌 2023.03.21 221
524 893. 올여름 IKC 유튜브 홍보영상 김상헌 2023.03.21 230
523 892. 총목자 부부 모임이 뭐죠? 김상헌 2023.03.05 217
522 891. 주님이 하신 일 (5)-최근 에즈베리대학(Asbury University)부흥으 통하여 김상헌 2023.03.01 219
521 890. 주님이 하신 일 (4)-“왜 하필이면 난민이죠?” 김상헌 2023.02.19 224
520 889. 주님이 하신 일 (3)-첫 인연 김상헌 2023.02.12 219
519 888. 주님이 하신 일(2)-지나고 보니 그것도 김상헌 2023.02.08 202
518 887. 주님이 나에게 행하신 일들 (1) 김상헌 2023.01.29 209
517 886. 때(a Time); 크로노스(Chronos)와 카이로스(Kairos) 김상헌 2023.01.29 330
516 885. 무명한 자 같으나, 유명한자 김상헌 2023.01.15 205
515 884. “Just Do It” (져스트 두 잇) 김상헌 2023.01.15 193
514 883. 알곡 김상헌 2023.01.15 198
513 882. 새해를 준비하는 마음-집중해야 할 3가지 김상헌 2022.12.25 159
512 881. 그럴지라도 더 환하게 장식하고 싶다 김상헌 2022.12.20 161
511 880. 얼마든지 반복할 가치 있는 질문과 대답 김상헌 2022.12.14 160
510 879. 12월을 이렇게 보냅시다 김상헌 2022.12.04 149
509 878. 젊은이의 미래가 소중하듯 김상헌 2022.11.26 148
508 877. 외(괴)로움을 극복하는 방법 김상헌 2022.11.20 1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