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배경이미지

916. ‘신의 한 수’ - 목회자코너 - 루이빌새한장로교회

2023.08.20 01:05

916. ‘신의 한 수’

Views 168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916. ‘신의 한 수

 

누구나 바둑을 두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바둑에서 경우의 수는 매우 많다. 바둑판 위에서 벌이는 생존경쟁 게임이기 때문에 어디에 먼저 놓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싸움이 전개된다. 작은 바둑판에서 돌을 놓을 수 있는 경우의 수는 10의 78승가지라고한다. 그만큼 복잡하다는 뜻이기도하다.  

내가 직접 바둑을 둘 때는 그 ‘수’가 잘 보이지 않다가, 다른 사람이 바둑을 둘 때 옆에서 보고 있노라면 한 두 수 앞서 볼 수 있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입이 간질거려 훈수를 두다가 싸움이 벌어지기도 한다.

우리의 삶을 바둑 두는 것으로 생각해 보았다. 아마도 인생은 바둑보다 더 많은 경우의 수가 있을 것 같다. 인생의 초보자로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인생 바둑이 펼쳐질 때가 있다. 고수들이 바둑을 두는 것을 구경한 적이 있다. 나로서는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데 바둑 판에 돌 하나 놓고 감탄을 하기도 하고 아쉬워 하기도 한다. 초보자는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장면이다. 앞을 내다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목회를 하면서 느끼고 배우는 것은 바둑만큼이나 사람들의 생각과 마음이 복잡하다는 것이다.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경우의 수가 있다. 왜 이런 저런 일들이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지 알 수 없는 때가 있다. 그럴 때면, 인생 바둑의 고수이신 주님이 인생의 멋진 한 수를 두신 것이라는 생각이든다. 그럴 때 고수의 생각을 아직 이해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래서 저는 얼마전부터 인생의 고수이자, 목회의 고수이신 ‘주님의 훈수’를 받기로했다. 이것을 신학적으로 ‘계시’라고한다. 주님이 보여주시고 드러내는 것이 바로 계시다. 내 옆에서 계시해 주시고 보여주시면서 훈수를 해주시는 분을 따라하면 틀림없다. 계시의 종류 중에, 특별히 말씀을 통해 주님으로부터 받는 계시가 있다.

저는 요즈음 기도시간에 종종 말씀을 통해, 혹은 주변 환경을 통해 목회 고수이신 주님의 훈수를 받는 경우가 있다. 최근 몇 주 전부터 마음 속에 은밀하게 보여주시고 가르쳐 주시는 것들이 있었다. 앞으로 우리교회가 나아갈 방향과 해야할 일들에 대한 것들이었다.

예를 들어, 11월 첫주 30주년 기념 행사를 통하여 구원 받아야 할 모든 민족들을 교회에 초대하는 것, 그 때 우리 주변 전도대상자들을 초청하는 방법, 모든 민족으로 제자를 삼으라는 명령을 어떻게 수행할 것인가에 대한 것들이었다. K-Food를 널리 알려서 교회로 초청하는 것도 그 중 하나다.

기도를 마치고 기록을 해 놓고 보니, 목회 고수께서 주신 ‘신의 한 수’(계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PK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 916. ‘신의 한 수’ 김상헌 2023.08.20 168
546 915. ‘결혼생활 어떻게 하고계세요?’ 김상헌 2023.08.15 116
545 914. 하나님께 나를 알리는 방법 김상헌 2023.08.06 154
544 913. 우리는 순종했고, 하나님은 역사하셨습니다 김상헌 2023.08.01 149
543 912. 못다한 효도방법 김상헌 2023.07.23 207
542 911. ‘은밀한 장소와 은밀한 시간의 유익’ 김상헌 2023.07.16 302
541 910. ‘한 번 더 방문’ 김상헌 2023.07.09 187
540 909. 순종할 때, 기적을 경험한다 김상헌 2023.07.09 158
539 908. 기다림과 설레임 김상헌 2023.06.27 137
538 907. 만나의 유통기한 김상헌 2023.06.16 176
537 906. 절박함의 유익 김상헌 2023.06.11 152
536 905. 20년 전 목회 편지를 읽어보며 김상헌 2023.06.04 141
535 904. 마무리의 주도권을 그 분께 드리자 김상헌 2023.05.28 140
534 903. ‘드리머스 홀’ (Dreamers Hall) 김상헌 2023.05.21 167
533 902. “아~참! 이사람, 나에게 엿 먹였네!” 김상헌 2023.05.21 152
532 901. “생명 언어의 삶” 김상헌 2023.05.07 174
531 900.  목회자 코너 900회를 맞이하여 김상헌 2023.04.30 156
530 899. 아무리 해봐도 성과가 없다고 느껴질 때 김상헌 2023.04.23 165
529 898. 나의 백마디 말보다, 창조적인 주님의 한 마디 말씀 김상헌 2023.04.15 212
528 897. 목장모임을 돌아가면서 하는 이유 김상헌 2023.04.09 1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