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배경이미지

860. “뭐 좋은 소식 좀 없나요?” - 목회자코너 - 루이빌새한장로교회

Views 7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Update Log Go comment Print

860. “뭐 좋은 소식 좀 없나요?”

 

‘뭐, 좋은 소식 좀 없나요?’ 이런 질문은 요즈음 어디서나 들을 수 있는 질문일 것이다. 요즈음처럼 팬더믹, 전쟁소식, 그로인한 난민 발생 소식, 인플레이션, 물가 상승, 거의 매일 도시에서 일어나는 총기 사건, 등등 생각해 보면 좋은 소식은 별로 없고, 날이 갈수록 나쁜 소식이 꼬리를 물고 들려온다.

지난 주 중에 병원에 다녀왔다. 병원 대기실에서 미국 사람 부부를 만났다. 계단에서 굴러 어깨에 이상이 있어서 왔다고 한다. 먼저 인사를 하고, 나는 대한민국 사람이고, 목사라고 소개했다. 그랬더니, 반가운 기색을 하며, 자기 아버지가 한국 전쟁 때 고아들을 돌보며 한국에서 구제 사업을 했다고 한다.

그 분의 아버지를 통해서, 한국 전쟁 후에 많은 거지와 부모 없이 길거리에서 돌아다니는 어린이들, 먹지 못하고 입지 못하고 신발 없이 다니는 전쟁 난민 아이들이 많았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보고 전쟁 후 태어나, 기억 나는 것이 있느냐고 물으며, 있으면 몇 가지 소개해 달라고 했다.

나는 전쟁이 끝난 다음, 7년후에 태어났으니, 전쟁 후 어려움을 경험한 기억들이 있다고 대답해 주었다. 그 중에 한 두 가지만 들려 달라고 했다. 사탕 하나 얻어먹는 것, 초콜릿 하나 얻어먹는 것이 그렇게 좋았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에서 강냉이 가루, 딱딱하게 굳은 우유가루 배급 받아먹었던 얘기도 했더니, 자기 아버지가 한국에서 길거리에서 그런 일들을 했다고 한다.

그는 덧붙였다. 오늘 날 미국 내 대도시에서 매일 밤 총기 사건이 일어나는 것 아느냐고 했다. 최근에 시카고, 뉴욕, 플로리다, 텍사스 등 몇 군데서 일어난 사건은 알고 있다고 했더니, 뉴스에 나오지 않는 총기 사건이 매일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요즈음에도 자기 아버지가 했던 것처럼, 길거리 목사(Street Pastor)들이 필요한 시대라고 덧붙여주었다. 그러면서 매일 좋은 소식 보다는 나쁜 소식들이 더 많다는 애기도 해주었다.

‘뭐, 좋은 소식 좀 없나요?’ 자주 이런 질문을 하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 앞으로 좋은 소식이 있겠지! 이런 소망을 가져보려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살기는 편리 해졌고, 앞으로 더 편리해질 지 모르지만, 소식은 그렇지 않다. 이미 오래 전에 성경에서 예언을 해 놓았다. "만물보다 더 거짓되고 아주 썩은 것은 사람의 마음이니, 누가 그 속을 알 수 있습니까?"(새번역, 렘17:9)

앞으로 부패는 더 심해질 것이고 사람들의 마음엔 악독이 가득 차 있을 것이다. 그리고 나쁜 소식은 더 심해질 것이다. 예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하나님 한 분 외에는 선한 자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시대에 주님께서 우리에게 IKC를 통해 ‘좋은 소식’을 전하는 직책을 주셨다. 그래서 또 다시 감사드린다. 김목사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492 861. IKC 2022, 하나님께서 하셨습니다 이충만 2022.07.31 8
» 860. “뭐 좋은 소식 좀 없나요?” 이충만 2022.07.31 7
490 859. IKC를 위한 사역 분담 이충만 2022.07.31 5
489 858. IKC를 위한 담당 구역과 초청 팁 이충만 2022.07.11 17
488 857. 이런 반주자를 모시게 되었습니다 이충만 2022.07.11 19
487 856. 복음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면 생기는 일 이충만 2022.06.27 14
486 855. 영혼의 사춘기 이충만 2022.06.20 22
485 854. 더 넓은 사역지로 떠나는 분들-김건호, 김자윤 이충만 2022.06.12 24
484 853. 개인 경건의 시간이 중요한 이유 이충만 2022.06.11 15
483 852. 7월 여름 단기 선교 이충만 2022.06.11 33
482 851. 교회에 산소 공급하기 이충만 2022.05.22 20
481 850. 휴가 이렇게 보냅니다 이충만 2022.05.22 19
480 849. 요즘 저는 이런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충만 2022.05.22 13
479 848. 여름 IKC선교를 위해 사전 방문자들 이충만 2022.05.22 16
478 847. 회복된 몸과 정신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이충만 2022.04.24 20
477 845. 억지로 떠밀려서 한 일인데 이충만 2022.01.08 62
476 844. 하나님과 함께 할 2022년 이충만 2022.01.05 46
475 843. 성탄절에 벽돌 한 장 쌓기 이충만 2021.12.26 40
474 842. 희망을 주는 변종 ‘오미크론’이야기 이충만 2021.12.19 46
473 841. 나이 먹으면서 알게 되는 것들 이충만 2021.12.13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