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0. 휴가 이렇게 보냅니다

이충만2022.05.22 01:53조회 수 12댓글 0

AA

850. 휴가 이렇게 보냅니다

 

        교회의 배려로 1주일 간의 휴가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휴가 기간을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 금요일까지

계획한 이유가 있습니다. 저희 가정의 막내 딸이 5월 15일 (주일)에 졸업식이 잡혀 있어서 그렇게 한 것입니다.

주일 날 졸업식을 하는 것이 못내 아쉬웠지만, 또 다른 한 편으로 생각해 보니 이런 일이 아니면, 자녀가 학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했던 교회에 감사 인사를 드릴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한 편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우리 자녀가 대학 4년, 대학원 4년 총 8년을 클리브랜드 (오하이오주)에서 공부를 했습니다. 10대 후반부터

집을 떠나 8년동안 학교 생활을 하며 그곳 교회를 다녔습니다. 그 기간은 신앙적인 기반을 다지는 데 가장 중요한

기간이었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그 긴 세월 동안 우리 자녀의 신앙을 위해 기도하며 돌보아 준 교회에 감사의

인사를 드리러 가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일부러 시간을 내어서라도 인사를 드려야만 할 상황이었는데, 마침 졸업과

주일이 겹쳐서 둘 다 가능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그 곳 한인 교회에 관련된 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나서, 가족 전체 모임도 계획을 했습니다. 여러분들도

마찬가지 이겠지만, 저희도 집을 떠난 자녀들과 1년에 한 번 정도라도 온 가족이 모두 모이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기회에 온 가족 여행도 휴가 계획 속에 포함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휴가 때에는 3박 4일간 온 가족이

함께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숙소에 머물면서 낮에는 여행, 저녁에는 떨어져 있는 동안 각자의 신앙생활을 돌아보며 믿음을 확인해 보는

기회도 가져보려고 합니다. 부모의 신앙을 자녀들이 잘 이어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함께 자녀들로부터 새로운

것들도 배우는 시간도 가지려고 합니다.

        요즈음 젊은 세대들이 경험하는 환경은 부모 세대가 경험하는 것과는 너무나 많이 다른 것을 체험합니다.

예를 들면, 자녀들 세대는 부모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거침없이 잘 표현하는 반면, 저와 같은 세대는 하고싶은

말이 있어도 꾹 참고 사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기 때문에, 세대차이라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그래서 젊은 세대로부터 배우는 것도 많습니다.

        세대 차이를 줄이는 방법은 함께 여행하며 나누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휴가 이후에는 교회 젊은 성도들로부터 가능하면 자주 듣는 기회를 가져보려고 합니다. 아울러 이번 휴가를 통해서

우리 서로 주님을 더 깊이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김목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7 856. 복음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면 생기는 일 이충만 2022.06.27 1
486 855. 영혼의 사춘기 이충만 2022.06.20 12
485 854. 더 넓은 사역지로 떠나는 분들-김건호, 김자윤 이충만 2022.06.12 12
484 853. 개인 경건의 시간이 중요한 이유 이충만 2022.06.11 7
483 852. 7월 여름 단기 선교 이충만 2022.06.11 16
482 851. 교회에 산소 공급하기 이충만 2022.05.22 9
850. 휴가 이렇게 보냅니다 이충만 2022.05.22 12
480 849. 요즘 저는 이런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충만 2022.05.22 9
479 848. 여름 IKC선교를 위해 사전 방문자들 이충만 2022.05.22 10
478 847. 회복된 몸과 정신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이충만 2022.04.24 17
477 845. 억지로 떠밀려서 한 일인데 이충만 2022.01.08 61
476 844. 하나님과 함께 할 2022년 이충만 2022.01.05 46
475 843. 성탄절에 벽돌 한 장 쌓기 이충만 2021.12.26 38
474 842. 희망을 주는 변종 ‘오미크론’이야기 이충만 2021.12.19 45
473 841. 나이 먹으면서 알게 되는 것들 이충만 2021.12.13 47
472 840. 사명 따라 사는 삶 이충만 2021.12.05 42
471 839. 신앙의 깊이를 더해주는 ‘기도일기’ 이충만 2021.11.28 44
470 838. 나의 감사의 방법 이충만 2021.11.21 42
469 837. 다시 찾아온 감사의 달에 새로운 꿈 이충만 2021.11.14 43
468 836. “고목사, 이런 사람올시다!” 이충만 2021.11.11 51